김진오 회장, 가주 조세형평국 공로장

January 16, 2014

[vc_row][vc_column][vc_column_text el_class=”page-title”]

  Ceremony News

[/vc_column_text][vc_column_text]

김진오 회장, 가주 조세형평국 공로장

[LA중앙일보]

발행: 01/17/2014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01/16/2014 16:42

[/vc_column_text][vc_single_image image=”4688″ img_size=”990×360″][vc_column_text]김진오 회장이 16일 가주 조세형평국 새크라멘토 회의실에서 공로장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마르시 만델 위원, 베티 이 위원, 제롬 호튼 위원장, 김 회장, 미셸 박 부위원장, 조지 러너 위원. [미셸 박 부위원장 사무실 제공][/vc_column_text][vc_column_text el_class=”font-18px”]OC한인회와 OC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낸 김진오 6·25참전용사기념비 건립위원회 회장이 가주 조세형평국의 공로장을 받았다.

조세형평국은 ‘미주 한인의 날’ 주간을 맞아 비즈니스 및 커뮤니티 리더로 여러 방면에 기여한 김진오 회장의 공로를 인정하는 결의안을 16일 채택하고 김 회장에게 공로장을 수여했다.

한인의 날을 기념하며 미셸 박 스틸 부위원장의 추천으로 이뤄진 김 회장의 공로를 인정하는 결의안에서 조세형평국은 김 회장을 아메리칸 드림을 이룬 좋은 예로 개인의 성공에서 나아가 20년 이상 한인회, 상의, 축제재단 등에서 활동하며 한인 커뮤니티를 위해 봉사했다고 치하했다.

또 뉴 모드 스포츠웨어의 대표로 비즈니스의 모범이 됐으며 한인 및 지역 커뮤니티 발전에 헌신했다고 강조했다.

이재희 기자[/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