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한인상의, 재정관리 한층 투명해진다

January 24, 2014

[vc_row][vc_column][vc_column_text el_class=”page-title”]

  KACCOC News

[/vc_column_text][vc_column_text]

OC한인상의, 재정관리 한층 투명해진다

[LA중앙일보]

매달 이사회때 수입·지출 항목별로 보고
이사회비도 완납 원칙…미납땐 제명키로
발행: 01/25/2014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01/24/2014 18:01

[/vc_column_text][vc_single_image image=”4683″ img_size=”500×294″][vc_column_text]OC상의 임원 및 이사들이 23일 열린 이사회에서 각 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vc_column_text][vc_column_text el_class=”font-18px”]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패트릭 우)의 재정관리가 투명해진다.

OC상의는 23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안건 중 회계보고와 이사회비 완납에 대한 논의를 거쳐 투명하고 정확한 재정관리 및 회계운영을 하기로 했다.

OC상의는 매달 이사회에서 수입과 지출에 대해 항목별로 자세히 보고하고 액수는 페니까지 명확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이사회비의 경우, 원활한 단체 및 사업 운영을 위해 2월까지 납부하도록 했다. 패트릭 우 회장은 “이사회비는 예외없이 모든 이사가 완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회비를 내지 않은 이사는 제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C상의는 이날 사업별 위원장을 추가 선임했다. 지난해 12월 ▶골프 위원장에 김영 이사, ▶세미나 위원장에 김진정 이사,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 위원장에 조셉 김 이사를 선임한 데 이어 이날 ▶글로벌 최고경영자(G-CEO) 과정 위원장에 피터 정, ▶다이버시티 비저너리 어워드(DVA) 위원장에 이가현 이사를 선임하고 이를 이사회에서 통과시켰다.

우 회장은 “신임 이사를 위주로 위원장에 선임한 이유는 각 사업을 맡아 적극적으로 OC상의 활동에 임하고 사업 진행을 통해 실질적인 경험을 쌓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장 선임에 이어 각 사업에 대한 열띤 논의도 있었다. 2월 20일 오후 6시 가든그로브 소재 US메트로뱅크에서 노동법 및 세법 세미나를, 4월 30일 치노힐에 있는 벨라노 프라이빗 골프코스에서 골프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세미나는 분기별, 지역별로 2분기(5월) 어바인, 3분기(8월 또는 9월) 라팔마, 4분기에는 부에나파크/풀러턴에서 여는 것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7월로 예정된 G-CEO 과정와 도약과 변화를 꾀하는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는 논의해야 할 세부사항이 많아 각 사업에 대한 경험이 많은 전문 이사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만들고 이에 대한 결정권을 각 위원장에 위임해 사업을 추진하도록 하기로 했다.

송일천 이사장은 “OC상의 사업은 굵직굵직한 것이 많이 연초에 결정해 몇 개월씩 준비한다”며 “각 위원장 뿐만 아니라 모든 이사가 힘을 모아 성공적으로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글·사진=이재희 기자 jaeheelee@koreadaily.com[/vc_column_text][/vc_column][/vc_row]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