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업소 비즈니스에 악영향”

August 04, 2016

리사 김 GG 경제개발국장 OC 상의 방문 간담회

한인업주들 의견 전달

20160423011427571

OC 한인상공회의소(회장 셜리 린)는 지난 21일 저녁 정기이사회에 앞서 상의 사무실을 방문한 리사 김 가든그로브 경제개발국 신임 국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패트릭 우 이사는 “한인타운과 인근에 마리화나판매업소들이 있어서 나쁜 비즈니스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한인 업주들이 불평을 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어떤조처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사 김 경제개발국장은 내달 24일 열리는 직원들 미팅에서 이 문제에 대해서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그녀는 “한인 커뮤니티의 목소리는 너무나 중요하다”며 “시에 건의할 내용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리사 김 경제개발국장은 또 현재 8년째 ‘흉물’로 남아 있는 한인타운 가든그로브 블러버드와 브룩허스트에 있는 구 가든그로브 갤러리아 프로젝트를 해결하기 위해서 시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한인상공회의소 이사회는 신임 이사로 정병화씨를 임명했다.

미주 한국일보 2016-04-23 (토)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