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단체들에 많은 관심 가져주세요”

August 04, 2016

이기철 신임 LA 총영사, 상공회의소와 평통 방문 간담회

20160502_171020
한인상공회의소 임원들과 이기철 신임 LA 총영사가 간담회를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한인단체들을 초청해 필요한 내용들을 설명할 수 있는 좌담회를 마련해 주었으면 합니다”

OC 한인상공회의소(회장 셜리 린)의 조셉 김 이사장은 지난 2일 오후 한인상의를 방문한 이기철 신임 LA 총영사에게 이같이 건의하고 오렌지카운티 한인단체를 LA 한인단체들과 동일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이기철 총영사는 한국 정부가 재외동포 사업을 지원할 때 중점을 두는 요인으로 ▲정부 입장에서 재외동포 정책에 맞는지 ▲차세대 동포들에 문화적·경제적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여부 ▲한국과 재외동포의 상생, 재외동포들이 미 주류사회에 진출해 더 많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차세대 리더들의 조국과의 연대감 증진 ▲차세대 리더들 간의 네트웍 증진 프로그램 등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OC 한미축제재단의 조봉남 회장은 “13개 아시안 단체들이 참여하는 다민족 축제를 준비 중으로 약 300개의 부스를 오픈할 예정이다”며 “한국 기업을 타민족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축제가 될 수 있는 이번 축제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한인상공회의소 측은 이 자리에서 이기철 총영사에게 상공회의소의 역할과 세미나,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 최고 경영자 과정, 특별 강연회 등에 대해서 설명했다.

한편 이기철 신임 LA 총영사는 지난 2일 오후 4시 오렌지-샌디에고 평통사무실을 방문해 통일활동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서 설명을 들었다.

미주 한국일보 2016-05-05 (목) <문태기 기자>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