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식보다 내실 추구할 것”…OC상의 회장단 ‘새 변화’ 모색

KACCOC 2018 Executive Board Members
January 24, 2018

KACCOC 2018 Executive Board Members

중앙일보 OC본부를 방문한 빈센트 박(왼쪽부터) 대외관계 담당 부회장, 브라이언 정 이사장, 박호엘 회장, 제이 이 수석부회장 등 상의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OC한인상공회의소(회장 박호엘, 이하 상의)가 형식보다는 효율을 선택했다.

상의는 올해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임원진을 슬림화하고 온라인을 통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박 회장은 “회장단 및 이사진의 취임식보다 상의 업무 시작이 더 우선이라는 판단 아래 취임식을 생략하고 40주년 기념 갈라는 연말에 개최하기로 했다”면서 “이름뿐인 직책보다 실무 중시 차원에서 기존 6명이었던 회장단도 회장, 이사장, 수석부회장, 대외관계 담당 부회장 등 4명으로 슬림화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특히 주류 정치인, 상공인 인맥을 바탕으로 카운티 및 각 시정부와도 긴밀한 협조를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상의는 온라인을 통한 소통 강화를 위해 최근 웹사이트를 개편하고 추후 Q&A코너도 신설, 운영할 계획이며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세제개편 정보 및 온라인 마케팅 세미나도 열기로 했다.

또한 주요 행사 중 하나인 아시안비즈니스엑스포를 오는 9월 13일 가든그로브 그레이트울프랏지에서 개최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올해의 테마는 한식을 포함한 한국문화의 인기를 반영한 ‘아시아의 맛과 멋(Taste & Beauty of Asia)’이다.

정병화 이사장은 “OC상공인들이 LA상의에서 활동하는 경우를 많이 봤는데 상의의 목소리를 키우기 위해 현재 15명인 이사를 두 배 수준으로 늘리고 OC지역 회원 영입에 적극 나설 것이다. 한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단체로 거듭나겠다. 상의를 최대한 활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사진=박낙희 기자

[LA 중앙일보] 발행 2018/01/22 미주판 10면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