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정·절차 따른 계획안 필수” 스몰비즈니스 세미나 성황

September 07, 2018

부처별 담당자들 설명나서
궁금증 주저없이 문의해야

kaccoc-small business seminar

지난 6일 부에나파크 엘러스 이벤트센터에서 열린 스몰비즈니스 세미나에 부에나파크시 커뮤니티개발부 조엘 로든 디렉터가 효율적인 창업 요령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스몰 비즈니스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한자리에서 알아볼 수 있는 세미나가 한인 및 지역 주민들의 관심 속에 성황리에 개최됐다.

미셸 박 스틸 OC 수퍼바이저, OC 한인상공회의소(회장 박호엘, 이하 상의), 부에나파크시의 공동주최로 지난 6일 부에나파크 엘러스 이벤트센터에서 열린 스몰비즈니스 세미나에는 카운티 소방국과 보건국, 연방중소기업청, 가주주류통제국, 가주세무국, 남가주개스컴퍼니, 남가주에디슨 관계자들이 나와 각 부서별 업무 및 절차 등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주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4시간여 동안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서 부에나파크시 커뮤니티 개발부 조엘 로즌 디렉터(jrosen@buenaprk.com, 714-562-3610)는 “창업에 있어 주, 카우니, 시의 규정에 충족되는계획안을 세우고 라이선스를 위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간과 비용 절약의 지름길이 되다”면서 “특히 흔히들 잘못 알고 있는 것 중 하나가 건축가와 인테리어 디자이너는 다른 분야다. 반드시 각 분야별로 자격을 갖춘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업종에 따라 조닝, 건물유형등 명확하게 조사한 후 추진할 것, 도시계발 위원회의 특별 승인 필요 여부확인과 함께 고용한 시공자의 라이선스 번호를 요구해 웹사이트(cslb.ca.gov) 에서 유효한지 알아보고 라이선스를 불법으로 임대받은 것인지, 관련 보험 가입 여부도 확인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카운티 보건국의 스테파니 윌킨스-싱글턴 음식안전 프로그램 매니저(swilkinssingleton@ochca.org, 714-433-6013)는 “창업하려는 장소가 이전에 음식점이었더라도 음식 종류에 따라 또 다른 허가를 받을 수 있어 반드시 문의해 봐야 한다. 절대로 주위의 부정확한 조언이나 추측에 의존해 일을 진행하지 말아야 한다. 흔히들 인스펙션으로 인해 보건국을 두려워하는데 주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업주들과 비즈니스의 성공을 돕기위한 것이니 궁금한 점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OC 소방국 케빈 배스 어시스턴트 파이어마셜(kevinbass@ocfa.org, 714-527-9431) 도 “모든 비즈니스는 정기 점검을 받아야 하면 통과할 경우는 상관 없지만 문제가 있어 재검사를 할 경우에는 비용이 부과된다. 규정에 맞는 소방시설 설비 및 유지보수에 대한 궁금증은 언제든지 문의하라”고 설명했다. 부에나파크 버지니아 본 시장(vvaughn@buenapark.com, 714-562-3762)은 “호텔, 메이저 자동차 딜러들 등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 가운데 지난 한주 동안에만 4개의 업소들이 오픈하는 등 매우 활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창업을 원할 경우 언제든지 각 부처 담당자들이 도와줄 준비가 돼 있다”며 한인들의 문의를 당부했다.

 

글,사진=박낙희 기자
[LA 중앙일보] 발행 2018/09/07  미주판 16면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