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에나파크 한인 업주 대거 혜택

grant from city of buena park
July 20, 2020

프레드 스미스(뒷줄 왼쪽부터) 부에나파크 시장이 중생당 안주옥 원장, 안경옥씨 부부와 데이비드 김 카페 맥 대표에게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 김 대표 오른쪽은 써니 박 1지구 시의원, 앞줄 가운데가 브라이언 정 OC한인상의 회장.

중생당·카페 맥 등 ‘코로나 지원금’ 받아

부에나파크의 많은 한인 업주가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지원금 혜택을 받고 있다.

시 측은 지난 17일 시청에서 한인 대상 지원금 전달식을 열었다. 프레드 스미스 시장은 중생당 한방병원 안주옥 원장, 안경옥씨 부부와 데이비드 김 ‘카페 맥’ 대표에게 소정의 지원금 수표를 전달했다.

시 측은 이달 초 최대 1만 달러 그랜트를 받는 업소 51곳 중 34곳이 한인 운영 업소인 것으로 비공식 추산한 바 있다.

스미스 시장은 “써니 박 시의원이 한인 업소들을 방문해 그랜트 신청을 권유했고 OC한인상공회의소가 업주들의 지원을 도와 많은 한인이 지원금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미주 중앙일보  2020/07/20
글: 임상환 기자

 

Related Posts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

2021 이취임식 & 갈라

“차세대 기업가와 지도자 양성 힘쓸 터” OC상의 노상일 회장 취임, 각계 인사 300여 명 참석 오렌지카운티 한인 상공인들의 모임으로 가장 전통있는 단체 중의 하나인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는 지난 16일 저녁 가든그로브 한인타운 인근 그레이트 울프 로지 호텔에서 300여 명의 상공인들과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44대 회장 및 임원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공식적으로 취임한 노상일 회장은 “급변하는 현실 속에서 상공회의소는 서로 희생하고 협력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