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일 회장 한국 산업포장 수훈

노상일 회장 산업포장 수상
April 02, 2021


노상일(미국명 션 노·사진) NGL 트랜스포테이션 대표가 지난달 31일(한국 시간) 서울의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산업포장을 수훈했다.
현재 OC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인 노 대표는 이날 산업포장을 받은 6명 가운데 유일한 재외 상공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개최한 이날 기념식에선 총 190명의 상공인과 근로자가 정부, 장관 포상을 받았다.

금탑, 은탑, 동탑, 철탑, 석탑 등 산업훈장을 받은 이는 10명이다. 산업포장은 훈장 바로 다음 품격이다.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은 노 대표는 LA총영사관을 통해 산업포장을 전달 받게 된다.

노 대표는 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예상 외로 큰 상을 받게 돼 놀랐다. 더 잘하란 격려로 받아들이겠다. 앞으로 미국과 한국에 많은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학생 출신인 노 대표는 지난 2006년 애리조나에서 NGL을 창업했다. 15년이 지난 현재, NGL은 가주의 가디나와 샌디에이고, 텍사스 주 휴스턴, 조지아 주 사바나에도 진출했으며, 서울에 아시아 물류 담당 지사도 두고 있다. 전체 직원 160여 명 중 한인은 40여 명이다.

한국 정부는 노 대표가 한국 기업의 수출을 돕고, 한국 지사 설립과 대학생 인턴십 프로그램으로 한국 내 투자 및 청년 실업 해소에 기여한 점을 높이 산 것으로 알려졌다.

NGL은 현재 220여 대의 트럭과 550개가 넘는 컨테이너 전용 트레일러, 총면적 20에이커가 넘는 야드, 총면적 12만스퀘어피트의 창고 등을 갖춘 중견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노 대표는 지난 2019년 OC한인상의에 이사로 가입했다. 지난해 11월 제43대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 무투표 당선돼 올해 1월부터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노 회장은 한양대 글로벌 CEO 총동문회 회장도 맡고 있다.

OC한인상의 관계자는 “노 회장이 올해 재외 상공인 중 가장 높은 등급의 상을 받아 이사들 모두 기뻐하고 있다”며 “OC한인상의의 경사”라고 말했다.

48th Day of Commerce and Industry Ceremony

 

출처: 미주중앙일보 2021/04/02 미주판 10면
글: 임상환 기자

Related Posts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

2021 이취임식 & 갈라

“차세대 기업가와 지도자 양성 힘쓸 터” OC상의 노상일 회장 취임, 각계 인사 300여 명 참석 오렌지카운티 한인 상공인들의 모임으로 가장 전통있는 단체 중의 하나인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는 지난 16일 저녁 가든그로브 한인타운 인근 그레이트 울프 로지 호텔에서 300여 명의 상공인들과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44대 회장 및 임원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공식적으로 취임한 노상일 회장은 “급변하는 현실 속에서 상공회의소는 서로 희생하고 협력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