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상 높아진 OC상의…수원시와 MOU

MOU with Suwon City
October 28, 2021

지자체 요청 체결 첫 사례
비즈니스 협력·교류 확대
양국 시장 진출 상호 지원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의 위상이 쑥쑥 올라가고 있다. 최근 한국의 상의, 비즈니스 관련 단체들과 잇따라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데 이어 지자체인 수원시와도 MOU를 맺는 등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 조력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

상의는 지난 26일 부에나파크 할러데이 인에서 경기도 수원시와 비즈니스 협력 및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상의 측에 따르면 한국 지자체의 요청으로 MOU를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상일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한국 기업들의 미국 진출이 미뤄졌고, 지자체들의 기업 지원 활동도 여의치 않았다.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을 최대한 지원하는 것이 미국 경제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수원시의 MOU 체결 제의에 흔쾌히 응했다”고 말했다. 또 “원하면 상의의 법률, 회계, 부동산, 금융, 마케팅, 정부 관련 전문가들이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 시장은 “수원엔 삼성전자 본사가 있고, 델타플렉스 산업단지에도 많은 중소기업이 있다. 앞으로 OC한인상의가 관내 중소기업의 미국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해주길 부탁한다. 상의 회원사가 수원, 경기도에 진출할 경우,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OC한인상의는 올해 들어 댈러스, 산타클라라, 워싱턴 주 상의, 미래에셋 증권, 충청남도 북부 상의, 광주테크노파크,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뷰티산업협회 등과 잇따라 MOU를 체결하는 등 국내외에서 지명도를 높이고 있다.

이날 MOU체결식엔 노 회장을 비롯한 상의 관계자 17명, 염 시장, 조석환 시의회 의장, 김기정 부의장 등 수원시 관계자 16명 외에 써니 박 부에나파크 부시장, 김승욱 코트라 LA관장도 참석했다. 영 김 연방하원의원, 태미 김 어바인 부시장은 동영상 축사를 보내왔다. 섀런 쿼크-실바 가주하원의원은 박동우 보좌관을 통해 상의, 수원시 측에 감사장을 전달했다.

수원시 관계자들은 체결식이 끝난 후, 자매도시 결연을 맺을 애리조나 주 피닉스 시로 떠났다.

 

출처: 미주중앙일보 2021/10/28 미주판  https://news.koreadaily.com/2021/10/27/society/generalsociety/20211027174849381.html
글: 임상환 기자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