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먼저, 이사들 공연…상의 회장 취임식 화제

2021 installation concert
December 23, 2021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제44대 회장 이·취임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본 행사에 앞서 식사를 먼저 제공한, 파격적인 진행 방식과 짜임새 있는 공연이 참석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상의 측은 지난 16일 가든그로브의 그레이트 파크 울프 랏지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사부터 제공했다. 식사를 마친 하객들은 느긋한 마음으로 이·취임식과 갈라 행사를 지켜봤다.

노상일 회장은 “먼 곳에서 오는 하객과 VIP의 도착이 늦으면 행사가 지연되기 일쑤다. 배가 고픈 하객은 행사에 집중할 수 없다. 아예 식사를 하지 않고 떠나거나 식사만 마치고 귀가하는 이도 많아진다. 이·취임식 전에 식사를 제공한 건 상의 사상 처음일 것”이라고 파격의 배경을 설명했다.

상의 측은 “식사를 먼저 하니 중간에 자리를 뜨는 하객의 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고 전했다.

상의는 이날 행사에서 매끄러운 진행과 함께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선보여 많은 이의 박수를 받았다. 특히 한국의 인기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 생활’ 속 의사 밴드를 패러디한 ‘슬기로운 이사 생활’ 밴드에 참여한 스테판 이(보컬), 오석(키보드), 존 이(기타) 이사는 화려한 공연(사진)을 선보였다.

또 상의 이사 대다수가 참여한 플래시 몹도 화제를 모았다. K-팝 댄스 그룹이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에 맞춰 춤출 때 합류해 일사불란한 안무로 박수 갈채를 받은 것. 이사들은 동영상 클립을 보며 3주 전부터 틈틈이 연습했다.

노 회장은 “상의 이사와 하객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하고 싶었다. 행사 후 많은 분들이 좋았다고 말씀해 주셔서 기쁘다”고 말했다.

 

출처: 미주중앙일보 2021/12/23 미주판 
글: 임상환 기자

Related Posts

OC상의 2023년 한상대회 유치 나서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상의, 회장 노상일)가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OC상의 측은 지난해 말 전국 상공회의소 연합체인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황병구)를 통해 한상대회 OC 유치 신청서를 한국의 재외동포재단 한상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 경쟁 도시는 뉴욕, 애틀랜타, 댈러스 등 3곳이다. 〈관계 기사 중앙경제〉 세계한상대회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한인 상공인 1000여 명이 모여 사흘 동안...

2021 이취임식 & 갈라

“차세대 기업가와 지도자 양성 힘쓸 터” OC상의 노상일 회장 취임, 각계 인사 300여 명 참석 오렌지카운티 한인 상공인들의 모임으로 가장 전통있는 단체 중의 하나인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는 지난 16일 저녁 가든그로브 한인타운 인근 그레이트 울프 로지 호텔에서 300여 명의 상공인들과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44대 회장 및 임원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공식적으로 취임한 노상일 회장은 “급변하는 현실 속에서 상공회의소는 서로 희생하고 협력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