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한인상공회의소 이사 수 100명 넘었다

2022년 8월 정기이사회
August 30, 2022

8월 현재 106명 ‘역대 최다’
불과 3년 새 3배 넘게 증가
“OC세계한상대회에 큰 힘”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이하 상의, 회장 노상일) 이사 총원이 최근 100명을 돌파했다. 본지 의뢰로 상의가 집계한 바에 따르면 상의 역사에 남을 새 이정표는 지난 7월 22일 마련됐다. 이날 라팔마 라퀸타 호텔에서 이사회가 5명의 신임 이사를 인준하며 총원이 101명이 된 것이다.

상의는 지난 24일 어바인의 OC세계한상대회 사무실 앞 야외 광장에서 개최한 8월 이사회에서도 전성규(델타항공), 이정섭 (애프리오 LLP), 지미 공(콕스 테스팅&컴플라이언스), 랄프 김(프로베초 마켓), 이영내(와이어바알리 아메리카)씨 등 5명의 이사를 신규 영입, 총원을 106명으로 늘리며 역대 최다 기록을 고쳐 썼다. 상의는 불과 3년도 안 되는 기간 동안 이사 수를 3배 넘게 늘렸다.

상의가 본격적인 이사 증원 드라이브를 건 시기는 지난 2020년이다. 당시 브라이언 정 42대 회장은 취임 일성으로 “현재 30명인 이사를 50명으로 늘리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회장은 2020년 2월 10명의 이사를 한꺼번에 인준하면서 기존 역대 최다인 ‘이사 40명’ 기록을 세웠고 이후에도 이사를 꾸준히 늘려 퇴임할 때까지 50명 목표를 달성했다.

2021년 43대에 이어 연임한 노상일 현 44대 회장도 임기 내내 이사 영입에 박차를 가하며, 역대 최다 기록 경신 퍼레이드를 벌였다. 그 결과, 노 회장은 연임이 확정된 지난해 11월 제시한 “2022년 말까지 이사를 100명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5개월 앞당겨 달성했다.

상의가 이사 증원을 중시하는 이유는 정부 기관과 기업, 한국의 기관과 함께 일을 추진할 때 상의의 규모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노 회장은 “다른 기관, 단체와 일을 할 때 가장 먼저 듣는 질문 중 하나가 ‘이사 수는 몇 명인가’다. 앞으로도 원활한 내부 소통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차세대, 전문직 위주로 이사를 계속 영입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상의 측은 확대된 맨파워가 내년 10월 11~14일 애너하임 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인 제21차 세계한상대회 개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노 회장은 “이사 모두 각 분야의 전문가이기 때문에 내년 열릴 OC 세계한상대회에서 큰 힘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앞으로 상의가 미국 업체의 한국 진출,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에 도움을 제공하며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출처: 미주중앙일보 2022/8/30 미주판 https://news.koreadaily.com/2022/08/30/society/generalsociety/20220830173008532.html
-글: 임상환 기자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는 지난 24일 저녁 어바인 한상 사무실 야외 (18565 Jamboree Rd.)에서 8월 정기 이사회를 가졌다.

이날 이사회에서 한인상공회의소는 11월1일-3일까지 울산에서 개최되는 세계한상대회에 단체로 참가하기로 했다. 또 전성규(델타항공), 이정섭(애프리오 LLP),지미공(칵스 테스팅&컴플라이언스), 랄프 김(프로베초 마켓),이영내 씨(와이어발리 아메리카) 등 5명을 신임 이사로 영입했다.

한편, OC한인상공회의소는 이사회 개최 전에 도산 안창호 재단 관계자들과 전후석 감독의 다큐멘터리 초선(CHOSEN) 시사회를 가졌다.

출처: 미주한국일보 2022/08/29 미주판
글: 문태기 기자

Related Posts

내년 세계 한상대회 성공 상호협력

오렌지카운티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와 OKTA LA(회장 최영석) 임원들은 지난 1일 정오 부에나팍에 있는 경복궁 식당에서 오찬 미팅을 갖고 해외에서 처음 실시되는 ‘제21차 세계한상대회’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창주 수석부이사장(OKTA LA), 짐구 이사장, 에드워드손 고문, 노상일 회장 , 최영석회장(OKTA LA), 김무호 자문위원 (OKTA LA), 이교식 고문, 빈센트박 수석 부회장 출처: 미주한국일보 2022/09/06...

미주한상총연 대표단, 워싱턴DC 방문

조태용 대사·미상공회의소 면담‘세계한상대회’ 홍보·지원 강조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총회장 황병구)가 내년 10월 가주 오렌지카운티에서 열리는 ‘2023 세계한상대회’를 앞두고 홍보와 기업유치, 정부 지원을 끌어내기 위한 행보를 시작했다. 최행렬 총괄수석부회장, 이경철 정무담당 수석부회장, 김현겸 부회장, 김성진 운영위원장(한상대회 조직위 기획조정본부장)이 이끄는 미주한상총연 대표단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해 조태용 주미한국대사와 면담을 가졌다....